[단독보도]북대구농협, '목욕탕 헬스장' 개인 임대 특혜 논란
[단독보도]북대구농협, '목욕탕 헬스장' 개인 임대 특혜 논란
  • 이상문 기자
  • 승인 2019.02.13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명 응찰할 정도로 1일 수백명 이용객이 있는 알짜 수입원
임차 준 뒤 거액의 시설 개조까지... "누구를 위한 조합인가?"

 북대구농업협동조합이 산격지점의 목욕탕과 헬스장을 이사회의 사전 의결 없이 임대를 해줘 말썽이 일고 있다. 더군다나 임대사업자로 낙찰된 뒤 임차인이 부담해야할 1~2억원 가량의 인테리어 헬스기구 등 영업시설까지 해줘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북대구농협이 현재 임대 운영중인 산격지점(대구 북구 산격2동 488-6) 건물 목욕탕과 헬스장은 지난해 4월 1일 ‘이용사업(목욕탕,헬스장) 임대’ 입찰을 통해 이 모 씨를 임대자로 지정해 운영권을 줬다. 임대 보증금 2억에 월세 1560만 조건이다. 당시 입찰에는 25명이 응찰했다. 

 이는  농협 자산인 임대권을 수익을 많이 낼수있는 비싼 가격 보다 낮은 가격에 임대를 해줘 일반적인 상식과는 다르다는 지적이다.  

  북구 주민과 북대구농협 조합원 등에 따르면 당시 입찰자 중에는 월임대료를 낙찰자 이 씨보다 훨씬 높은 가격을 주겠다는 입찰자가 있었고, 25명이 응찰할 정도로 1일 수백명 가량의 이용객이 있어 상당히 높은 수익이 날 수 있는 노른자 상권이다. 

 게다가 농협 계약규정 및 계약사무처리준칙에 따르면 예정가격 이상의 최고가 입찰을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어기고 북대구농협은 평균단가 낙찰방식을 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또  북대구농협은 이 씨에게 임대권을 준 뒤 이 업소를 1~2억원을 들여 영업시설 비용을 들여 새로 단장을 해줘 특혜 의혹을 사고 있다.

 북대구농협 조합원 B모씨는 "조합원들에게 이득이 많이 돌아갈 수 있는 월임대료를 많이 주겠다는 최고 입찰자에게 임차권을 주지 않고 낮은 가격에 주는 평균단가 낙찰방식은 조합의 이익과 배치된다"라며 "윤 조합장의 잘못된 운영으로 조합원들이 손해를 본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A씨는 "인테리어 헬스기구 등 2억원대의 공사를 사전에 해주고 입찰을 붙이면 임대료가 올라가 조합에 이익이 된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데 사후에 시설을 해 준 부분은 특혜라"고 지적했다.

 일부 조합원은 조합에 손실이 나고 개인에게 막대한 이익을 안겨주는 방식의 운영에 대해 농협중앙회의 감사도 없고 갖가지 소문만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산격지점의 목욕탕과 헬스장은 한 때 북대구농협에서 직원들이 직영해도 연간 2~3억원의 수익이 나기도 한것으로 농협 안팎에 알려졌다.  관련업계에서는 "목욕탕은 대부분 현찰 장사로 장부상보다 실제 수익이 많이난다"며 "이 목욕탕과 헬스장은 연간 3~4억 수익이 발생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대구농협 산격 목욕탕과 헬스장 임차인 이모씨의 남편 이모씨는 현 북대구농협 윤 모 조합장의 아내인 이 모 대구시 청소년지원재단 대표의 대구시의원 선거를 도우는 등 윤조합장 부부의 측근으로 지역사회에서 알려졌다.  

 윤병환 조합장은 이에대해 "이 건은 이사회를 사후에 열어 추인을 받았고, 직영하니 적자가 나 공개입찰을 통해 개인에게 정한 절차에 따라 임대해 합법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