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규 아파트 청약 열기 식어
대구 신규 아파트 청약 열기 식어
  • 대구경제
  • 승인 2019.05.02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인 데 이어 신규 아파트 청약 열기도 눈에 띄게 식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결제원 아파트청약사이트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 동·북·수성구 3곳에 분양한 신규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지난해보다 크게 떨어졌다.

'묻지 마 청약'이 극성을 부린 수성구 아파트 경쟁률이 한 자릿수에 그치는가 하면 동구에서는 1순위 청약 미달 사태도 빚어졌다.

수성구 두산동에 분양한 수성레이크 푸르지오(332가구)는 일반공급분 220가구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8.6대 1에 그쳤다.

전용면적 84㎡A형(96가구) 11.1대 1, 84㎡B형(48가구) 10.3대 1로 간신히 두 자릿수에 턱걸이했지만, 109㎡형(81가구)은 5대 1에 머물렀다.

북구 읍내동 태왕아너스 더퍼스트(234가구)는 일반공급분 141가구 1순위 경쟁률이 6.7대 1을 기록했다.

84㎡형(116가구) 7.7대 1, 62㎡A형(64가구) 3.3대 1, 62㎡B형(14가구) 8.6대 1 등이다.

동구 방촌동에 분양한 방촌역 세영리첼(403가구)은 일반공급분 230가구 가운데 84㎡A형(118가구)은 2.2대 1을 기록했지만, 82㎡형(80가구)·84㎡B형(195가구)은 1순위 청약이 미달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뜨겁게 달아오른 청약 열기는 거의 사라진 것 같다"며 "부동산 경기 침체를 고려해 계약을 포기하는 청약자가 많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